보이스루는 오늘도

가파른 러닝커브를 오르고 있습니다

보이스루 오늘도

가파른 러닝커브에 있습니다

보도자료 소식

이상헌 보이스루 대표 “AI가 자막제작 거든 韓 유튜브, 해외팬 사로잡죠”

| 빅데이터 모아 한글자막 달면 1,500여 전문가들이 번역 작업 16배 빠르고 비용도 80% 절감 "글로벌 유튜버 탄생 지원할 것"

“수많은 해외 시청자들이 한국 동영상을 보고 싶어하는데 영상 번역자막 제작에 드는 시간과 비용이 문제지요. 인공지능(AI)과 많은 국내외 번역가를 참여시키는 ‘크라우드 소싱(대중을 통한 문제 처리)’으로 이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영상자막 솔루션 스타트업 보이스루의 이상헌(27·사진) 대표는 31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온라인에 영상물을 빠르게 노출하는 것이 중요한 시대에 AI 기술이 솔루션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AI가 한글 자막을 빠르게 만들면 보이스루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통·번역가 1,500여명이 외국어로 번역한다. 이 대표는 “한글을 외국어로 번역할 때 기술적으로 말투나 뉘앙스에서 의미가 완전히 달라지는 만큼 이 부분에서 사람의 힘을 빌린다”며 “영어·스페인어·동남아어 등 8개 언어를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번역물의 70%는 유튜브 영상이다. 자막 서비스는 주로 개인 유튜버나 이들을 지원하는 CJ ENM의 다이아티비 같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등 880여개 업체에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자막 서비스 시작 이후 약 2년 반 동안 16만분 분량의 동영상 자막을 제작했다. 이 대표는 “번역자막 비용을 시장 가격보다 80% 이상 줄이고 최대 16배 정도 빠르게 제작할 수 있었던 게 긍정적 평가를 받는 이유”라고 말했다.

연세대에서 통계학을 전공한 그는 재학 중 청각장애인 친구를 위해 강의 영상의 자막을 달아준 것을 계기로 창업을 결심하고 2017년 대학 4학년 때 보이스루를 세웠다. 이 회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강의로 전환한 10개 대학에 청각장애 학생들을 위한 영상자막 제작도 지원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영상 자막제작을 성장궤도에 막 올라탄 시장으로 보고 있다. 그는 “2~3년 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한국물을 찾는 해외수요가 급증했다”며 “그동안 K팝·K뷰티가 대부분이었다면 요새는 해외에서 한국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의 일상생활을 담은 영상(브이로그)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일본·동남아시장에서 사업 안착을 보이스루의 올해 목표로 잡은 이 대표는 “한국에서 글로벌급 유튜버가 나오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자막에만 국한하지 않고 모든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토털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YR9ND3M

(주)보이스루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11 드림플러스 1301호

대표자: 이상헌  |   사업자등록번호: 342-88-01221

채용 문의 |  hr@voithru.com

번역가 채용 문의 | vendor.hr@voithru.com

기업 번역 문의 | sales@voithru.com

사업 제휴 문의 | business@voithru.com

(주)보이스루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11 드림플러스 1301호
대표자 : 이상헌 사업자등록번호 : 342-88-01221

채용 문의   hr@voithru.com 

번역가 채용 문의  vendor.hr@voithru.com 

기업 번역 문의   sales@voithru.com 

사업 제휴 문의  business@voithru.com